페이지상단으로이동

韓, 분산원장기술 국제표준화 연구 주도…문서 3건 채택

    • 입력 2019-08-02 10:30

블록체인으로 대표되는 분산원장기술 분야 국제표준 수립을 위한 연구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연구문서가 채택됐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FG DLT)’ 국제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분산원장기술 관련 표준화 사전 연구문서 3건이 포커스그룹 최종 결과물로 합의됐다고 밝혔다.

ITU-T는 통신 분야 국제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내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표준을 제·개정하는 국제표준화 기구다. 이번에 채택된 문서는 향후 ITU-T SG17 연구반으로 이관돼 정식 국제표준으로 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첫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용어정의(FG DLT D1.1)’ 문서는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활용될 다양한 용어를 정의하고 있다. 향후 ITU-T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정의된 용어가 공통 용어로 활용됨에 따라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표준화 입지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개요, 개념, 에코시스템(FG DLT D1.2)’ 문서는 분산원장기술의 구현에 필요한 기술 특성, 유형, 그리고 다양한 에코시스템을 정의하고 있다. 향후 국내 관련 산업체들의 기술 개발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 번째로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표준 랜드스케이프(FG DLT D1.3)’ 문서는 ISO, ITU-T 등 주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수행중인 분산원장기술 국제표준화 현황을 제공, 추가 개발이 필요한 국제표준화 아이템을 식별하고 향후 국제표준화에 대한 로드맵을 구축하는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경희 국립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장은 “이번 회의 결과는 우리나라가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표준화 사전 연구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던 결실"이라며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분산원장기술 분야 국제표준화 또한 주도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