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LG유플러스, "블록체인 기술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간편하게"

    • 입력 2019-07-15 16:18

LG유플러스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휴대폰 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상호 간 데이터를 공유하고, 동기화하는 블록체인 기술로 번거로운 서류 제출 절차 없이 휴대폰 분실·파손에 따른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는 보상금을 청구하기 위해 서비스 센터에서 받은 수리 내역이나 영수증 등 서류를 보험사에 제출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KB손해보험과 휴대폰 보험금 지급 과정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용자가 보험사에 별도의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서비스 센터 수리내역 및 영수증 정보가 보험사에 전달된다. 보험 청구 작업 단계, 서류 심사 시간이 줄어 보험금 수령 시간도 빨라진다.

‘휴대폰 보험금 간편 청구 앱’은 현재 LG전자 스마트폰 이용자에만 제공된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삼성전자·애플 등 제조사와 협의해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실질적인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통신사, 제조사, 보험사가 공동 개발한 첫 사례”라며, “향후 다른 제조사와 협력해 서비스 이용 범위를 확대하고, 효율적인 운영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 보상 혜택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