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독일 중앙은행 총재, “암호화폐 영향 심각할 수 있다” 경고

    • 입력 2019-05-30 13:27

독일연방은행인 도이치 분데스방크(Deutsche Bundesbank, BBk) 총재가 암호화폐 도입의 위험성을 중앙 은행들에 경고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독일연방은행 옌스 바이트만(Jens Weidmann) 총재는 암호화폐 도입이 경제 상황이 나쁠 때 금융시스템을 더 불안정하게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제결제은행 이사장을 겸하는 예스 바이트만 총재는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이 쉬워지면 금융기관 붕괴를 더 촉진할 수 있다. 좋은 경제 상황에서도 은행의 기본적인 사업 모델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재는 암호화폐의 쉬운 접근성이 변동성을 더욱 악화시키고 중앙은행 재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독일연방은행은 유럽중앙은행제도 소속이다. 완전히 독립한 최초의 중앙은행으로 중앙은행 모델이지만 분데스방크라는 이름을 가지게 됐다.

최근 유럽중앙은행의 비타스 바실리아우스카스(Vitas Vasiliauskas) 위원은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가 교환 매개, 결제 수단, 가치 저장의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도입을 통해 금융 소외 현황을 개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닫기